기아차 노조, 24~27일 부분파업 결정…9년 연속
회사 측, 기본급 동결·무파업 시 성과급 지급 제시…노조는 거부
김태우 기자
2020-11-19 15:46

[미디어펜=김태우 기자]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기아차 노조)가 9년 연속 파업에 들어간다.


기아차 노조는 19일 정오부터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파업은 24∼27일 나흘간 하루 4시간씩 단축 근무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파업으로 기아차 노조는 무분규 합의를 이룬 2011년 이후 9년 연속 파업을 이어가게 됐다.


   
기아자동차 양재동 사옥. /사진=미디어펜


앞서 노조는 4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73%의 찬성을 얻었다. 이어 5일에는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며 합법적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사는 이후에도 교섭을 네 차례 이어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교섭에서 노조는 △기본급 12만 원 인상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기존 공장 내 전기ㆍ수소차 모듈 부품공장 설치 △상여금 통상임금 확대 적용 △정년연장 등을 요구했다.


사 측은 기본급을 동결하고, 무파업 시 성과급 150%와 코로나19 특별 격려금 12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 등을 지급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큰 경영성과를 냈고 올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2조 원 이상의 성과를 내고 있음에도 교섭에 성실히 임하지 않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더는 소모적인 교섭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 부분파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는데도 노조가 파업을 추진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사회적 우려를 고려해 노조는 계획된 파업을 철회하고 교섭을 통해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