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난타전 끝에 NC에 7-6 신승…김재호 결승타, 이승진 1점 차 마무리
석명 부국장
2020-11-20 23:49

[미디어펜=석명 기자] 두산이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 받는 난타전 끝에 NC를 1점 차로 물리치고 시리즈 역전 우위를 잡았다.


두산 베어스는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7-6으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1차전 패배 후 2연승을 거두며 앞서가기 시작한 두산은 한국시리즈 2연패 및 통산 7번째 우승의 희망을 키웠다. NC는 실책이 실점으로 연결되며 뼈아픈 패배를 당해 열세로 몰렸다.


   
사진=더팩트 제공


두산 김재호는 결승타 포함 2안타 2볼넷 3타점 1득점 맹활약을 펼쳐 경기 MVP로 선정돼 2차전에 이어 연속 MVP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승진은 8회초 2사 후 등판해 1점 차 박빙의 리드를 지켜내고 세이브를 올렸다.


NC에서는 나성범이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으로 홀로 펄펄 날았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NC가 1회초 나성범의 솔로포로 먼저 기세를 올렸다. 두산도 2회말 페르난데스의 솔로포로 응수하며 일단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김재호의 볼넷, 오재일의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만든 뒤 박건우의 내야 땅볼 타점으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두 팀의 뒤집기 쇼가 번갈아 펼쳐지며 경기를 뜨겁게 달궜다.


NC가 3회초 연속 안타와 보내기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잡아 나성범의 희생플라이와 상대 패스트블로 2점을 내 3-2로 역전했다. 그러자 두산이 3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정수빈의 우중간 3루타에 이은 최주환의 내야안타로 한 점을 뽑고 계속된 1사 2, 3루에서 김재호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 5-3으로 역전 리드를 잡았다.


   
사진=더팩트 제공


초반 이렇게 난타전이 펼쳐지면서 NC 선발 라이트는 2이닝 5피안타(1홈런) 2볼넷 5실점(4자책)하고 조기 강판됐고, 두산 선발 최원준도 2⅔이닝 4피안타(1홈런) 3실점하고 일찍 물러났다. 두 팀은 일찌감치 불펜 대결을 벌여야 했다.


불펜 투수들이 투입되고서도 중반 점수 토스는 이어졌다. NC가 4회초 다시 반격에 나서 이명기의 1타점 적시타, 나성범의 2타점 적시타가 잇따르며 3점을 몰아내 또 다시 6-5로 역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5회말 동점 추격을 했는데, NC의 잇따른 실책이 도왔다. 선두타자 정수빈의 기습 번트안타 후 투수 김영규의 견제 실책으로 무사 2루 찬스를 얻었다. 최주환이 좌익수 플라이, 김재환이 1루수 땅볼로 물러났고, 2사 3루에서는 페르난데스가 친 볼이 유격수 쪽으로 향했다. 그대로 이닝이 끝나는가 했으나 유격수 노진혁이 포구 실책을 범해 3루주자 정수빈 이 홈을 밟으며 6-6 동점이 됐다.


두산이 7회말 또 한 번 뒤집기를 했다. 선두타자 최주환이 사구로 출루한 뒤 대주자 오재원으로 교체됐다. 오재원이 도루에 성공한 데 이어 폭투로 3루까지 갔고 김재환의 볼넷으로 무사 1, 3루가 만들어졌다. 페르난데스가 3루수 파울플라이 아웃돼 가라앉을 수 있었던 분위기에서 또 김재호가 해결사로 나섰다. 깔끔한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7-6으로 앞서는 귀중한 점수를 뽑아냈다.


어지럽던 경기는 두산 불펜진의 연이은 호투로 정리됐다. 4회초 2사 1, 2루에서 3번째 투수로 등판한 김강률이 2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두산 마운드에 안정을 가져왔다. 이어 박치국이 1⅓이닝을 막고, 8회말 2사 후 등판한 이승진이 1점 차 리드를 지키며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