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86명…나흘 연속 300명대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11-21 09:5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21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 늘어 누적 3만403명으로 집계됐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혔다.


전날인 20일 확진자 수(363명)보다 23명 더 늘어난 수치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 확진자 수는 나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이 한창이던 8월 말 수준과 비슷한 상황이다. 


당시 2차 유행의 정점을 찍었던 8월 27일(441명)을 전후로 4일 연속(320명→441명→371명→323명) 300명 이상이 단 1차례 있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386명을 감염경로별로 분류하면 지역발생이 361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7∼19일 사흘 연속(202명→245명→293명) 200명대를 기록하다가 전날(320명) 300명대로 올라섰고 이날까지 이틀째 300명대를 웃돌았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8월 말 이후 처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같은 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세는 기존 감염 사례에서 매일같이 확진자가 나오는 데다 학교나 학원, 종교시설, 각종 소모임 등을 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발병이 연일 새로 발생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