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K방역 위기…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
대국민 담화문 "연말 모임 삼가" 호소
김규태 차장
2020-11-21 14:16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K-방역 위기 상황임을 알리며 국민들에게 연말 모임을 삼가고 가급적 집에 머물러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지난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다시 한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스스로 방역사령관이 되어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지금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될 것"이라며 "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오히려 방역에는 독"이라며 백신 접종이 실제 가능해지기 전까지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300명대를 기록하는 추세와 관련해서는 "지금의 확산속도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위기 상황과 흡사할 정도로 매우 빠르다"며 "특히 가족 모임, 친목 활동, 수영장, 사우나,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난 일주일 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52.2%에 달한다"며 "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 층의 특성상 확산의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 어렵다"면서 "학업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대면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