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 "검찰총장의 비위 확인" 야 "법무장관의 무법 전횡"
조성완 기자 | 2020-11-24 20:31
추미애, 윤석열 직무 배제에 대해 여야 엇갈린 평가
금태섭 "경악스러운 일, 박근혜 정부와 뭐가 다른가"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에 대해 “검찰총장의 심각한 비위 혐의를 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법무장관의 무법 전횡”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추 장관의 브리핑 직후 “법무부 감찰 결과는 매우 심각하게 보여진다”면서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권혁기 비서실장을 통해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엄중히 지켜볼 것"이라며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법무부가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한 것"이라면서 "감찰 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면서 "검찰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 검찰도 개혁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반면, 야당은 추 장관의 “직권남용”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와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문 대통령이 직접 뜻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법무(法無)장관의 무법(無法) 전횡에 대통령이 직접 뜻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들은 정부 내 이런 무법 상태에 경악한다”며 “검찰총장의 권력 부정·비리 수사를 법무부 장관이 직권남용 월권 무법으로 가로막는 것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추 장관의 발표문은, 어느 곳보다 공명정대하고 객관적이어야 할 법무부가 정치의 바다에서 허우적거린다는 공인인증서 같아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히시라"며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주시기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설마 했는데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총장의 장모를 기소하는 것에 맞춰 추미애 장관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했다. 정말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진짜 징계청구의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주요 사건 수사에서 정부의 뜻과 다르게 행동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총장으로 위엄과 신망을 손상시켰다는 구절에선 절로 실소가 나왔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댓글 수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엉뚱한 이유를 들어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퇴하게 만든 박근혜 정부와 뭐가 다른가"라고 주장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