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아영, 자가격리 후 활동 재개 "1일 귀국, 코로나19는 음성"
김민서 기자 | 2020-12-03 17:05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방송인 신아영이 지난 1일 귀국해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3일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신아영이 귀국 후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신아영은 지난 10월 개인적인 사정으로 미국으로 출국 후 귀국했다"며 "앞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한 뒤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신아영은 지난 10월 고정 출연 중이던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하차했다. 


당시 그는 "개인적인 사정이 생겨서 가족을 보러 미국에 잠깐 가야 한다"고 하차 이유를 밝혔다. 


미국 뉴욕에는 신아영의 남편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8년 금융업에 종사 중인 2세 연하 하버드대 동문과 결혼했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