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데스크칼럼] 빚투 조심해야…투자판단 자기책임 하에서
김명회 부장 | 2020-12-08 13:01

 
김명회 경제부장/부국장
[미디어펜=김명회 기자] 연일 상승 가도를 달리던 코스피가 모처럼 숨을 고르는 모습이다. 투자자들로선 이게 정점을 찍고 방향전환을 하려는 신호인지 아니면 잠시 숨고르기를 하고 재차 상승 가도를 달릴 것인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지난 3월 코로나19로 1400선대까지 떨어졌던 코스피지수는 이후 동학개미의 열풍에 힘입어 상승세로 전환하더니 욱일승천하듯이 뛰어 올라 현재 2700선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초만 해도 2300선에 잠시 머무르면서 하향전환 하는가 싶더니 다시 올라 불과 한 달여 만에 근 20%가 재차 뛰어오른 것이다.


최근 증시는 각종 신기록이 쏟아질 정도였다. 코스피가 사상최고치를 경신하고, 삼성전자를 비롯한 대형주들이 신고가를 기록했다. 또 하루평균 거래대금이 40조에 육박하는 기록을 세웠고, 증시대기자금이 65조원에 이르는 상황이 연출됐다.


이 같은 상승세가 나타나게 된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떠났던 외국인투자가들이 다시 유입되면서 유동성이 풍부해졌기 때문이다. 주가가 잠시 숨고르기를 할 당시 차익을 실현하고 떠났던 개인투자가들도 재차 유입되면서 상승세를 더욱 키웠다.


또한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는 상장사들이 크게 늘면서 투자심리를 고취시켰다. 전기차 시장 확대로 배터리 기업이 각광을 받았고,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따른 기대감도 시장에 반영됐다.


이에 최근 다시금 ‘빚투’(빚내서 투자)에 나서는 개미들이 늘고 있다. ‘동학개미’ 열풍으로 올해 빚투 규모는 지난해보다 2배나 증가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신용융자 잔고는 18조5099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말 9조2132억원에 비해 딱 두 배다. 게다가 마이너스통장 등 가계대출을 받아 주식투자에 나서는 개미들까지 포함하면 빚투 규모는 더 커진다. 


 
사진=연합뉴스


이러다 보니 신용융자 서비스를 제한하는 증권사들이 생기고 있다. 빚투가 늘어나면서 건전성 관리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삼성증권은 이달초부터 증권담보대출을 제한하고 있고, KB증권은 주식, 펀드, 주가연계증권(ELS) 등에 대한 증권담보대출을 중단했다.


증권사들은 신용공여 한도를 자기자본의 100%이내(자기자본 3조원이상 종합금융투자사업자 100%한도 추가)에서 가능하지만 보통 자기자본의 60~70%선에서 관리한다, 그런데 이미 그 한도가 차면서 신용융자 서비스를 제한하고 나선 것이다.


그만큼 증시가 과열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 투자자들이 이제는 조심해야 할 때가 된 것이다. 8일 코스피지수가 30포인트 이상 빠진 것은 증시가 이제는 피로해졌다는 신호를 주었다고도 할 수 있다. 더 이상의 빚투는 자칫 낭패를 볼 수 있다. 주가가 하락하면 빚을 갚기는커녕 위험한 상황에 처할 우려가 있다.


그럼에도 각 증권사들은 연말증시와 내년 증시를 두고 장밋빛 전망을 내놓으면서 투자자들을 자극하고 있다. 코스피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자 3000이라는 새로운 목표 수치를 제시하면서 투자자들의 증시유입을 적극 독려하고 있다. 동학개미의 열정에 외국인 매수세, 제조업 회복세 등을 고려하면 3000선 고지를 무난히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알아야 할 것이다. 내일의 주가라는 것은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다. 단지 기대치일 뿐이다. 일례로 지난달 주가가 일시 숨고르기를 할 당시 한 투자자는 주가가 하향 전환할 것이라고 판단해 신용대출을 받아 KODEX200선물인버스2×에 베팅했다. 곱버스(곱하기+인버스)로 불리는 이 상품은 지수가 하락할 때 2배의 수익을 낸다. 도박과 같은 베팅을 했던 이 투자자는 지금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면서 큰 손실을 입었다. 곱버스는 수익을 두 배로 거둘 수 있는 반면 손실도 더 커지는 구조를 갖고 있다.


최근 증권사에는 각종 항의로 인해 투자상담사들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한다. 주가가 올라가니 왜 팔라고 했느냐 부터 주가가 하락하면 왜 사라고 했느냐에 이르기 까지 항의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는 소식이다.


그렇지만 투자는 자기책임 하에서 철저히 이뤄져야 함을 투자자들은 알아야 한다. 투자상담사들이 전적으로 투자를 일임해 하기도 하지만 실질적인 의사결정은 본인들이 직접 하는 것이다. 투자일임을 했으면 투자를 잘못하던 잘하던 그것도 본인의 책임이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투자판단에 있어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할 것이다.



[미디어펜=김명회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