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조선해양, 새해 첫 홈런…초대형 컨선 6척 수주
나광호 기자 | 2021-01-05 11:25
9000억원 규모…대형 LNG연료탱크 탑재·2023년 상반기부터 인도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새해 첫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소재 선사와 1만5000TEU급 액화천연가스(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을 수주했으며, 계약규모는 9000억원에 달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4척,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2척씩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1회 충전만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는 대형 LNG연료탱크를 탑재했으며, 최적의 연료공급시스템을 통해 선박의 운영비용을 대폭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만45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사진=현대중공업그룹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50척의 LNG추진선을 수주한 바 있으며, 2018년 7월과 지난해 9월 각각 세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인도한 바 있다.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에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침체된 컨테이너선 발주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빠르게 회복, 올해 187척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올해 시장 회복이 기대되는 컨테이너선을 비롯해 LNG선 등 고부가가치·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수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조선부문 수주목표를 149억달러로 수립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