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중공업, 다목적 해상실증 시스템 구축 사업자 선정
김태우 기자 | 2021-01-07 10:55
스마트십, 기계고장진단 기술로 국산 기자재 검증 및 고도화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삼성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이 수행하는 '다목적 해상실증 플랫폼 성능 고도화 시스템 구축'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광역시가 지원하는 국책과제로, 실선 적용 실적(Track record)이 없는 국내 친환경 조선 기자재 업체들에게 실증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시장 진입 기반 확보를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정부 주도로 건조할 예정인 2만톤급 실증 선박에 기계고장진단 기술이 포함된 자사 스마트십 플랫폼 '에스베슬(SVESSEL)'을 탑재하고,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의 친환경 장비 성능 검증 및 고도화와 관련된 연구를 오는 2023년까지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실증 시스템이 구축되면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은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플랫폼을 활용해 보다 빠르고 체계적인 데이터 수집 및 검증이 가능하며, 삼성중공업의 선박 건조 노하우와 고장진단 기술로 제품 성능 및 품질 개선에 획기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사업자 선정 평가에서 글로벌 탑티어(Top-tier) 수준의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과 경험을 인정받았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삼성중공업 스마트십 기술이 국내 조선 기자재 업체들의 IT 기술이 융합된 친환경 제품 개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에스베슬의 고장진단예측 및 유지보수 기술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