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용 부회장,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지속 활동 보장 재확인
조한진 기자 | 2021-01-11 15:44
삼성 준법감시위, 이 부회장과 올해 첫 면담…앞으로 면담 정례화
오는 26일 삼성전자 등 7개사 대표이사와 준법문화에 대해 논의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와 올해 첫 면담을 갖고, 지속적인 활동 보장을 다시 확인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위는 11일 임시회의에 앞서 이 부회장과 면담을 실시하고, 앞으로 면담을 정례화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미디어펜


삼성 준법감시위는 면담에서 "삼성의 준법문화 정착을 위한 이 부회장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전달했다"며 "이 부회장은 앞으로 삼성 준법감시위의 지속적인 활동의 보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임시회의에서 삼성 준법감시위는 전문심리위원의 평가에 따른 위원회 차원의 개선안 논의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준법 위반을 사전에 대응하기 위해 '최고 경영진의 준법위반 리스크 유형화 및 이에 대한 평가지표 , 점검항목 설정'에 관해 외부 연구요역을 발주하기로 했다.


지난달 17일 삼성 준법감시위 권고에 대해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등 5 개사는 올해 주주총회부터 온라인으로 병행해 개최하기로 결졍했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내년부터 실시를 검토 중이다.


한편 삼성 준법감시위는 오는 26일 오전 10시에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관계사 대표이사들과간담회를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준법문화에 대한 최고 경영진의 역할 등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