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지지율 하락' 이낙연, 정책 남발에 발목?
박민규 기자 | 2021-01-12 17:16
'3강 구도'에서 약세인 이낙연, 지지율 반등 위한 카드 필요
새해부터 다양한 정책 제시하고 있지만 부정적 시각 강해
"문제의 핵심을 짚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아"

[미디어펜=박민규 기자]여권의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율이 추락하고 있다. 당 대표 임기 마감 시한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내놓은 정책마저 비판적 여론이 형성되자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의 조급한 마음이 드러난 것이라는 시각이 강하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를 물은 결과, 윤석열 총장은 30.4%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윤 총장이 지금까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위는 이재명 지사(20.3%)였고, 3위는 이낙연 대표(15.0%)로 나타났다.


이 대표가 차기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3월 초에 대표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더구나 검찰개혁을 위한 법안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굵직한 이슈 법안들은 이미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상황에서 입법을 통한 지지율 반등은 기대하기 어렵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새해부터 제시한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사면론 역시 국면전환용이라는 시각이 강했지만, 핵심 지지층의 거센 반발로 지금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카드 역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분위기 전환을 위해 전략적 '반등 카드'로 뽑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민주당은 경기 부양을 위해 보편지급을 통해 국내 경기에 활성화에 필요한 부분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지난 21대 총선을 앞두고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것과 같은 ‘선거용 포퓰리즘 전략’ 행위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코로나 이익 공유제’ 역시 마찬가지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코로나 양극화를 막아야만 사회·경제적 통합이 이뤄지고, 사회·경제적 통합이 이뤄져야 국민 통합에 다가갈 수 있다"며 '코로나 이익 공유제'를 새로운 카드로 꺼내 들었다. 


하지만 비대면 활성화로 수혜를 입은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업계나 일부 대기업들이 이익공유제의 대상으로 거론되면서 야당과 재계의 거센 반발이 이어질 예상된다.


민주당은 '포스트 코로나 불평등 해소 및 재정 정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이익공유제 등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지만. 비대면 활성화로 수혜를 입은 포털업계와 일부 대기업들이 이익공유제의 대상으로 거론되면서 재계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특히 경제3법과 중대재해법에 반대했던 국민의힘도 "이익 공유제는 다른 곳에서도 이미 문제가 있었고, 누가 어떻게 이득을 봤는지 측정하는 게 어렵다(주호영 원내대표)"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신율 명지대 정치학과 교수는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늦은 백신 공급으로 국민들 입장들도 굉장히 지쳐있고, 부동산 문제에 있어서도 시장 친화적으로 정책을 바꿔야 하는데 지금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의 지지율에 대해서도 "문제의 핵심을 잘 짚어서 반등을 시켜야 되는데 현재 민주당 상황으로 봤을 때는 그렇지 못한 부분들이 보여, 지지율 회복에 있어 상당히 힘들어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미디어펜=박민규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