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철수 "김종인과 목표점 같다, 경쟁상대는 여권"
조성완 기자 | 2021-01-12 16:26
12일 기자들에 김종인 '3자구도 승리' 발언에 "지지자들 마음 상처"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원장이 ‘야권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야권 지지자들이 마음에 상처를 입을까봐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난 직후 기자들에게 "야권 지지자들이 정말 간절히 원하는 게 야권 단일 후보가 돼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절박하게 (승리를) 원하는 점에서는 김 위원장과 제 생각이 같다고 본다"며 "목표 지점은 같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안 대표의 지지율이 의미가 없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면서 “서울시장 선거를 바라보는 관점을 좀 더 넓혀서 보자면 가장 중요한 게 대선의 정권 교체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지금 국민의힘 지지자, 국민의당 지지자, 중도 계신 분들, 합리적 진보세력들의 마음을 전부 모아 단일 후보를 지지하게 해야 다음 대선에서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야권 단일화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그는 ‘조건부 출마’를 내세운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여러 분들이 출마 결심을 하는 건 좋은 일 아니겠냐"며 "그만큼 야권에 많은 관심이 모인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 단일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라며 "결국 누구와 경쟁하는 것인가 그 관점을 잊지 않아야 한다. 우리의 경쟁상대는 여권"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