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제철 노조, 임단협 불발로 13일부터 48시간 총파업
김태우 기자 | 2021-01-13 10:06

[미디어펜=김태우 기자]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 노조가 임금 단체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오전 7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갔다. 지난 2019년 10월16일 이후 15개월 만이다.


당진제철소 노조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별도의 출정식이나 집회 없이 주요 생산 공정에 불참하는 방식으로 파업을 벌였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사진=현대제철 제공


노조 총파업은 15일 오전 7시까지 48시간 동안 진행된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노조원은 4200명에 이른다. 당진제철소 비정규직 노조(조합원 3000명)도 동조 차원에서 14일 오전 7시부터 15일 오전 7시까지 파업한다.


현대제철 총파업은 당진제철소를 비롯한 전국 6개 사업장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이번 총파업은 노사가 지난해 15차례에 걸친 임단협 교섭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노조는 임단협에서 기본급 12만304원 인상, 생활안정지원금 300% 지급, 노동 지원 격려금 5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불확실성을 이유로 임금 정기 인상분을 동결하되, 경영정상화 추진 격려금 100%와 위기 극복 특별 격려금 100만원 지급 안을 제시했다.


앞서 현대제철 노조는 지난해 11월 전체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한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87%의 찬성률로 파업을 가결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