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뉴삼성 운명시계 'D-5'…이재용 부회장 선고 '시선집중'
조한진 기자 | 2021-01-13 11:25
이 부회장 거취, 삼성의 미래 전략 속도 가를 전망
준법위 정상 작동, 이 부회장 의지 확고…집행유예 타당

[미디어펜=조한진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기일이 닷새 앞으로 다가오면서 삼성의 긴장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총수 유무가 그룹의 앞날을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재계와 법조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준법경영 의지가 확고하고,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제 기능을 하는 만큼 집행유예 판단이 합리적이라는 목소리가 강하다.


이 부회장의 양형은 오는 18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선고공판에서 결정된다. 이날 재판부 선고는 2016년 이후 수년 동안 이어지고 있는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법리스크에 대한 사실상 결론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우선 재계는 이 부회장의 집행유예 여부가 삼성의 미래전략 속도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이 구속을 면하면 기술혁신 노력과 준법경영 강화, 사회적 책임 확대 등 지속성장 전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최종진술에서 “삼성 직원들이 우리 회사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모든 국민들이 사랑하고 신뢰하는 기업으로 만들겠다”며 “이것이 진정한 초일류 기업,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는 것이고, 기업인 이재용이 추구하는 일관된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새해 들어서도 이 부회장은 현장 경영 보폭을 넓히면서 ‘미래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과 ‘사회적 책임’을 주문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삼성 준법감시위와 올해 첫 면담을 갖고 ‘독립적 활동 보장’ 재확인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면 삼성의 압축성장을 위한 결단이 나올 수도 있다. 대규모 인수합병(M&A)과 미래 먹거리를 위한 과감한 투자가 단행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총수의 결단이 필요한 대규모 사업과 투자, 포트폴리오 재편에 이 부회장은 더욱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자동차와 SK, LG 등은 해외기술기업 지분인수와 투자, 사업구조 전환 등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미국의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품었고, 최태원 SK회장은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 결정을 내렸다. 구광모 LG회장은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와 전기차 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에 비해 삼성은 조심스러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6년 미국 글로벌 전장부품업체 하만을 인수한 외에 대형 M&A가 없다. 재계에서는 최고 의사결정권자인 이 부회장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며서 삼성의 전략에 제동이 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와 법조계에서는 △준법경영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이 부회장의 강한 의지 △삼성 준법감시위의 위상과 역할 확대 △한국 경제의 미래성장동력 강화 등을 이유로 이 부회장의 집행유예 선고가 합리적이라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삼성 준법감시위의 현재보다 미래 가치를 더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출범 1년여를 맞은 삼성 준법감시위의 발전 가능성에 더욱 무게를 두고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오는 26일 삼성전자 등 7개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갖고, 준법문화에 대한 최고 경영진의 역할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 교수는 “최근 몇 년 동안 삼성은 국내 사업 계획은 발표했지만 해외 M&A는 없었다. 이 부회장 활동 제약의 영향으로 보인다”며 “지난 4년 동안 이 부회장은 80회 이상 재판정에 출석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의 활동이 잘 이뤄지고, 정기적 면담 정례화 등 이 부회장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제 자유의 몸으로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집행유예 선고가 타당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