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제지 포장재 '그린실드', 미국 UL 재활용성 인증 획득
박규빈 기자 | 2021-01-13 20:44
국내외 각종 테스트 통과로 제품 신뢰도 제고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한국제지 포장재 '그린실드(Green Shield)'가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y)에서 재활용성 인증인 ECVP 2485를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린실드 BI./사진=한국제지 제공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플라스틱 팬데믹이 우려되는 가운데 여러 기업들이 자연에 이로운 신소재를 개발해 제품 출시 중에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인쇄용지 전문 생산 기업인 한국제지에서 올해 초 국내 최초로 출시한 착한 포장재 그린실드가 해외 재활용성 인증을 획득해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린실드는 별도 필름 제거 과정 없이도 쉽게 물에 분리돼 종이 원료로 재활용 할 수 있어 ‘착한 포장재’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린실드는 최근 글로벌 안전 규격 인증기관인 UL에서 재활용성 관련된 인증 UL ECVP 2485를 획득했다. UL은 안전 규격 개발·인증 기관으로 이곳에서 개발된 안전 규격 대부분이 미국 국가 안전 규격으로 통할 정도로 높은 공신력을 자랑한다.


 
한국제지 그린실드가 취득한 미국 UL ECVP 2485 인증./사진=한국제지 제공


UL ECVP는 친환경성을 주장하는 제품에 대한 타당성을 검사하는 인증 규격이다. 이 중 2485는 재펄프화 해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만 획득할 수 있는 인증이며 매우 까다로운 테스트 과정을 거쳐야 한다.


테스트는 종이를 증류수와 함께 섞었을 때 분리되지 않은 종이가 15% 이하여야 통과 가능하다. 그린실드는 4% 미만으로 측정돼 UL 2485 인증을 수월하게 취득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는 그린실드가 우수한 재활용성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제지 관계자는 "그린실드가 재활용성 인증인 UL ECVP 2485 획득을 통해 자연에 이바지하는 제품으로서 인정을 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 인증 획득을 통해 고객들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그린실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