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호영 LGD 대표이사 "파주공장 암모늄 사고, 깊은 책임 통감"
박규빈 기자 | 2021-01-13 22:51
"사고 원인조사·재발방지대책 등 제반 조치에 만전 기할 것"
"사고 수습에 최선 다하겠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13일 LG디스플레이는 정호영 대표이사 명의로 이날 발생한 파주 P8 공장 사고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 파주클러스터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인명피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어 "이번 사고는 LCD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장비의 유지보수 과정에서 배관 작업을 하다 화학물질인 수산화 테트라메틸 암모늄(TMAH, TetraMethyl Ammonium Hydroxide)이 누출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사고 발생 즉시 피해자에 대한 응급처치 후 119 구급대를 통해 인접 병원으로 이송했다"며 "사고 현장은 관련 화학물질에 대한 밸브차단과 긴급 배기 가동으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사고 발생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고 원인조사·재발방지대책 등 제반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무엇보다 최우선적으로 부상자 치료를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며 "사고 피해자들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