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출과열 조짐에 당국 은행권 또다시 압박
백지현 기자 | 2021-01-14 12:00
과열양상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지난 연말 중단됐던 신용대출이 연초 재개되면서 신용대출 증가속도가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자 금융당국이 또다시 은행권에 대출 관리 압박에 나서는 모양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빚을 내서라도 부동산과 주식시장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이에 대한 과열양상을 조기에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4일 금융감독원 및 금융권에 따르면 이달 7일 기준 5대 시중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4조1015억원으로 집계됐다. 새해 들어 4영업일 만에 4534억원이 증가했다. 금감원이 은행권에 약정한 월간 대출한도(2조원)의 4분의 1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마이너스 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 건수도 급증했다. 지난 7일 새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은 1960건으로 지난해 12월 31일(1048건)보다 2배가량 늘었다. 같은 기간 투자자 예탁금은 69조 2719억원으로 지난해 12월 31일(65조5227억원)보다 4조가량 급증했다.

이 같은 흐름은 지난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중단됐던 신용대출이 연초에 다시 풀리면서 주식에 투자하려는 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국내 증시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지난 8일 코스피 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3100선을 돌파했다.

금융당국은 빚투(빚을 내 투자)열풍이 부동산과 주식 시장으로의 자금쏠림 현상을 견인하면서 은행권에 가계대출에 대한 각별한 관리를 재차 당부했다. 당국은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고액 신용대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는 한편 18개 은행 여신담당자를 소집해 신용대출 자제를 요청한 상태다.

도상규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2일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부동산 등 자산투자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공존하고 있다"며 최근 급증했던 고액신용 대출 중 긴급생활‧사업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대출에 대해서는 은행권의 특별한 관리강화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신용대출 자금의 특정자산으로의 쏠림여부를 예의주시하며 은행권 신용대출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은행권에서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한 대출 문턱이 또다시 높아질 가능성도 관측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당국의 가계대출 관리가 더욱 강화되면서 은행의 대출심사 기준이 깐깐해지거나 대출 한도를 줄이는 방식으로 또 다시 신용대출 문턱이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