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장훈 사칭피해 호소…가짜 팬클럽 "제정신 아냐" 발언까지
김민서 기자 | 2021-01-14 13:43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가수 김장훈이 팬클럽 사칭 피해로 인해 SNS 중단을 선언했다.


김장훈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만간 이곳(페이스북) 문을 닫으려고 한다"며 긴 글을 남겼다.


 
사진=FX솔루션 제공


그는 "생각보다는 좀 끔찍한 일이 있었다"며 "저의 오랜 팬이었던 어떤 처자가 저를 빙자해서 저의 공식 팬클럽인 것처럼, 공식 채팅방인 것처럼, 제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개설자가) 사람들을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초대해서 모임을 키웠는데, 못 견디고 상처 입은 팬들이 자꾸 떠나는 사태가 일어났다"며 "그러지 말라고 대화를 나눠봤는데 그쪽 아해들이 선을 많이 넘더라"고 했다. 


김장훈은 가짜 팬클럽 회원들의 오픈 채팅방 대화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 여기에는 회원들이 김장훈을 두고 "정신 병원 약을 드셔야 할 것 같다", "제정신이 아니다" 등 발언을 한 내용이 담겼다. 


그는 "열심히 살아도 어려운 세상인데 이런 거 일일이 받아주면서 살 여유도 없고 그저 소모전이니 그냥 깔끔하게 페북 닫고 인스타도 닫고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 게 낫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몇 번 있었지만 이번엔 좀 세다"며 "저와 아무 상관 없고, 저에 대해서는 그들의 카톡 대화처럼 저를 정신병자 취급하는 사람들이니 이젠 팬이라고 할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그는 "혹시나 상처받으신 분들은 이곳으로 돌아와서 저랑 하고 싶은 얘기 다 하시라"며 "일찍 신경 못 써서 너무 죄송하다. 3일 뒤 페이스북 계정을 종료하겠다"고 끝을 맺었다. 



[미디어펜=김민서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