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K건설 '과천 위버필드', 한국에너지공단 제로에너지건축물 1등급 인증
이다빈 기자 | 2021-01-14 14:53
에너지자립률 158% 에너지 효율 1+++등급…자체 생산 에너지로 소비 에너지 충당

[미디어펜=이다빈 기자]SK건설은 경기 ‘과천 위버필드’ 아파트의 주민공동시설(게스트하우스, 북카페)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1등급을 인증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비주거건물로는 이번이 국내 최초다.


 
과천 위버필드 주민공동시설 전경./사진=SK건설


제로에너지건축물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스스로 에너지를 만들고, 에너지 손실은 최소화하는 건축물을 의미한다.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는 건물의 제로에너지 실현정도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나뉜다. 가장 높은 등급인 1등급은 에너지자립률 100% 및 에너지 효율 1++등급 이상 건축물에만 부여된다.


이번 과천 위버필드 주민공동시설은 에너지자립률 158%, 에너지 효율 1+++등급으로 1등급을 인증 받았다.


이 건물은 지상 2층, 연면적 약 513m² 규모로 이달 말 준공 예정이며, 1층에는 북카페, 2층에는 게스트하우스가 들어선다. 태양광 설비를 통해 별도의 전기나 가스 공급 없이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에너지만으로도 건물에서 소비되는 에너지를 모두 충당할 수 있다. 에너지 비용이 절감돼 입주민의 관리비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SK건설은 국내 최고 수준의 제로에너지건축물을 건설하기 위해 에너지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높였다. 건물 실외에는 68kWp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고, 내부는 고단열·고기밀 창호, LED조명, 고효율 냉난방 시스템을 적용해 소비되는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했다. 또한, 건물 내 에너지 정보를 수집·분석해 효율성을 개선하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을 도입해 소비되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운영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이산화탄소 발생량도 연간 19톤 가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건설 관계자는 “앞으로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제로에너지건축물 등 친환경 및 저탄소 건축물의 보급을 확대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천 위버필드는 지하 3층~지상 35층, 21개동, 총 2128가구로 SK건설과 롯데건설이 시공했으며, 이달 말부터 입주가 시작된다. 


[미디어펜=이다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