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 박 전 대통령 형 확정에 "사면 언급 부적절"
김규태 차장 | 2021-01-14 15:51
"전직 대통령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 헌법정신 구현"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청와대는 14일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징역 20년형을 확정 받은 것에 대해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촛불혁명, 국회의 탄핵에 이어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헌법정신이 구현된 것"이라며 "한국 민주주의의 성숙과 발전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 질문을 받자 "대법원 선고가 나오자마자 사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가 않다"고 답했다.


관계자는 "대통령으로부터 별도의 말씀을 듣지 못했다"며 "신년 기자회견에서 어차피 여러분이 사면에 대해 질문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청와대 입장은 발표 해드렸다"며 "양해 좀 부탁드린다"며 말을 아꼈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조만간 열릴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질문에 대해 답변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