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특징주]'코로나 치료제 임상 2상 결과발표' 셀트리온 급락
이원우 기자 | 2021-01-14 15:53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항체치료제의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한 셀트리온 주가가 14일 큰 폭으로 급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셀트리온 주가는 전날보다 2만 9000원(-7.6%) 급락한 35만 2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약품 생산과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계열사 셀트리온제약(-9.84%), 셀트리온헬스케어(-8.19%) 주가도 크게 떨어졌다.


지난 13일 장 마감 후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코드명 CT-P59) 관련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회사 측은 렉키로나주가 입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 발생률을 전체 환자에게서는 54%,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에게서는 68%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면서 회복 기간은 평균 3일 이상 단축했다고 부연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