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스피 3000 돌파 기념' 자본시장 CEO 좌담회 개최
이원우 기자 | 2021-01-14 18:33

[미디어펜=이원우 기자]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가 코스피 3000 돌파 기념 좌담회를 개최했다.


 
사진=한국거래소


두 기관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거래소 대회의실에서 ‘코스피 3000 돌파 기념 자본시장 CEO 좌담회’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좌담회에서는 최근 ‘열풍’ 수준으로 상승세를 거듭한 한국 증시에 대한 분석과 전망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일단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4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협회 주최로 주제 발표에서 “저금리로 가계 소득이 정체된 상황에서 가계 금융자산이 증시로 유입되면서 주가를 끌어올린다”고 분석했다.


김 센터장은 "작년 우리 증시는 글로벌 국가 중 가장 많이 올랐고 개인 투자자의 폭발적 자금 유입이 주가를 끌어올렸다"며 "올해 1월 들어 5거래일간 11조원이 들어왔는데 이는 24년간 애널리스트를 하면서 처음 보는 유입 강도"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늘에서 떨어진 돈이 아니라 그동안 축적한 금융자산이 저금리를 못 이겨 주식시장으로 들어오는 것"이라며 "작년 3분기 말 기준 금융자산 4325조원 중 주식이 852조원이고 이자도 안 주는 예금이 1931조원에 이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지금 증시로 들어오는 돈의 성격에는 저금리로 인한 구조적 요인과 부동산 가격이 너무 높아져서 집을 사기 어렵고 빚을 내기 힘드니 주식으로 들어오는 것이 있다"는 주장을 개진했다.


"주식투자는 자산 증식을 위해 좋은 선택"이라고 말한 김 센터장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서도 "생각보다는 시간을 두고 투자하면 우여곡절이 있어도 주가가 오를 확률이 높았다"고 봤다.


토론자로 참석한 증권가 CEO들도 최근 상황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다. 이현승 KB자산운용 사장은 "코스피가 3000이 된 요인에는 글로벌 유동성 증가와 각국 정책, 한국 기업의 실적 개선 및 성장 동력 확보와 더불어 '동학 개미 운동'으로 대변되는 개인 자금이 있다"는 견해를 내놨다.


그러면서 이 사장은 "개인 투자자가 시장 주체로 떠오른 가장 큰 이유에는 개인, 기관, 외국인 간 정보 불균형 해소가 있다"며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개인이 시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얻으며 '스마트 개미'가 됐다"고 부연했다.


박태진 JP모건증권 대표 역시 "한국의 방역이 해외에 긍정적인 인상을 준 것이 사실"이라며 "신흥시장 자금 유입은 2021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이는 한국 주식시장에도 굉장히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최근 주식시장이 활성화하면서 증시 과열이라는 시각이 있지만 저는 다르게 본다"며 "우리 주식시장이 혁신적이고 모험적인 사업에 적합하도록 자본시장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진다는 의미로 봐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신 SK증권 사장 역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실물 시장 가격이 낮지 않은데 유독 주식만 여러 디스카운트 요인 때문에 저평가됐다"며 "버블이라는 근거를 지수가 1년 동안 얼마나 상승했는지로 보면 곤란하다"고 진단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