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 대통령, 백신 접종에 "정은경이 전권 지휘하라"
김규태 차장 | 2021-01-15 17:59
정은경 청장 "범정부적으로 가용 자원 총동원"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예방접종과 관련해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며 "백신의 보관, 운송, 접종, 효과 확인 등 전 과정이 순조로울 수 있도록 이끌고 자신감을 갖고 임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75분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준비계획을 보고받고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5일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코로나 예방접종 준비계획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청와대

정은경 청장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범정부적으로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코로나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설치하고, 각 부처 인력을 지원받아 접종 단계별 협업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보고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깅 대변인에 따르면, 정 청장은 이날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기반한 백신 접종을 위해 명확히 지침을 만들고, 도상훈련 등을 걸쳐 철저히 사전 준비를 하겠다"고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백신 접종단계별 협업 체계에 대해 "5단계로 나뉜다"며 "첫번째 백신 허가는 식약처 백신전담심사팀이, 두 번째 백신 수송은 국토교통부 항공수송 지원 T/F가, 세 번째 백신 보관 유통은 국방부 수송지원본부가, 네 번째 접종 준비 및 다섯 번째 접종 시행은 예방접종지원단이 각각 맡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각각의 단계별로 유기적인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청장의 보고를 받은 후 "예방 접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높은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우리 행정 역량으로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국민에게 접종 단계를 소상히 알리며 신뢰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정 청장의 보고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박주경 육군 참모차장, 송민헌 경찰청 차장도 참석했다.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