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용기]삼성 갤럭시 S21 울트라, 야간 촬영 '합격점'
박규빈 기자 | 2021-01-16 13:40
S21 울트라·S21 모두 긱벤치5 점수 전작 대비 월등
S21 울트라 S펜 사용자 경험은 노트 20 울트라와 비슷
120Hz 주사율 디스플레이, 매끄러운 게임 플레이 가능
원가절감 차원 일부 구성품 제외는 아쉬워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지난 15일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기자는 공개 당일 S21과 S21 울트라 등 2개 모델을 테스트해 봤다. 전반적으로 더욱 향상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속도와 카메라 성능을 체감할 수 있었다.


 
왼쪽부터 S21 울트라·S21 상자./사진=미디어펜

 
삼성전자 갤럭시 S21·S21 울트라 구성품./사진=미디어펜


갤럭시S21 시리즈는 과거보다 박스가 두께가 얇아졌다. 구성품이 원가 절감 차원에서 이전작들과 비교해 많이 빠졌기 때문이다. 박스 안에 들어있는 건 휴대전화기 본품과 사용설명서, 충전 케이블 뿐이다. 충전기와 이어폰, 기본 제공 케이스는 빠져있다.


 
2021년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S21 시리즈 심 트레이. 외장 메모리는 지원하지 않는다./사진=미디어펜


핀을 이용해 유심 트레이를 빼보니 외장 메모리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S21 시리즈./사진=미디어펜


기본 세팅을 마치고 나서 가장 먼저 제품 외관을 확인했다. 두 모델 다 지문 방지 코팅이 돼있었다. 팬텀 블랙 색상인 S21 울트라는 무광의 유리소재, 연보라·골드 조합의 '타노스 에디션'처럼 보인 팬텀 바이올렛 색상은 S21은 무광의 플라스틱 소재로 마감이 돼있다.


S21 울트라는 1억8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2개의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 등 후면에 총 4개의 카메라와 4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S21은 1200만 화소 듀얼픽셀, 6400만 화소 망원, 1200만 화소 초광각 등 후면에 카메라 3개를 탑재했다.


각각 무게는 229g, 171g으로 S21 울트라는 208g인 노트 20 울트라보다도 무겁다.


 
2021년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S21 시리즈./사진=미디어펜

 
전작과 마찬가지로 UDC가 적용되지 않은 S21 시리즈 전면./사진=미디어펜


제품 오른쪽에 음량 조절·전원 버튼이 있고 하단에는 마이크·나노 SIM 카드 슬롯·25W 충전 단자가 있다. 전작 S20 시리즈에서는 45W를 지원한 반면 이번에도 노트 20 시리즈와 같이 25W로 제한된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UDC(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는 적용되지 않아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동그란 전면 카메라가 보인다.


 
2021년 삼성전자 전략 스마트폰 S21 울트라·S21 긱벤치5 점수./사진=미디어펜


전작들은 지역에 따라 퀄컴의 스냅드래곤 탑재 제품과 엑시노스를 품은 제품으로 나뉘었다. 일부에서는 엑시노스 탑재품은 이전 세대 스냅드래곤 모델보다 성능이 떨어진다는 불만도 나왔다.


객관적인 성능을 알아보고자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긱벤치5를 내려받아 실행해봤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내놓은 '엑시노스 2100'은 전작 대비 긱벤치 종합 점수에서 놀라운 수치를 뽑아냈다. S21 울트라는 5000점 언저리를 기록한 S20 울트라보다도 1.5배 가량 높았다.


램 용량 부분에서 S20 시리즈보다 아쉽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이와 같은 결과를 보여준다는 점은 고무적인 부분이다.


 
노트 20 울트라에 탑재된 S펜으로 갤럭시 S21 울트라 노트 기능을 활용해봤다./사진=미디어펜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자사 홈페이지에 게시한 기고문을 통해 S펜 지원 제품군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21 울트라 모델을 살 경우 S펜을 쓸 수 있다. 그러나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기자가 쓰고 있는 노트 20 울트라의 S펜을 빼 써봤다. 필압은 노트 20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4096단계 필압을 지원한다. 사용자 경험도 쓰고 있던 노트 20 울트라와 거의 같다고 느껴졌다.


 
'카툭튀'가 여전한 삼성전자 갤럭시 S21 울트라./사진=미디어펜


다만 노트 20 시리즈보다는 개선됐으나 여전히 '카툭튀'가 있어 커버 없이 쓸 경우 안정적인 S펜 사용은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다. 때문에 S펜 사용을 희망하는 경우 카툭튀를 상쇄할만한 케이스 구매는 필수적일 것으로 보인다.


S21의 야간 사진 촬영을 해봤다. 노트 20 울트라 대비 저조도 환경에서 개선된 듯 한 결과물을 보여줬다.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S21 울트라 카메라의 성능은 확대 시 도드라졌다. 노트 20 울트라는 50배줌까지만 할 수 있는데 비해 이 제품은 100배율까지 가능하다. 30배줌까지만 지원하는 S21은 상대적으로 아쉬운 결과물을 보여줬다. 한강시민공원 잠원지구에서 남산 하얏트 호텔을 찍었더니 100배 줌을 지원하는 S21 울트라는 괜찮은 결과물을 내보였지만 S21은 뿌연 피사체만 보여줄 뿐이었다.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 각각 최대 배율인 50배, 100배, 30배 줌으로 찍었다./사진=미디어펜

 
왼쪽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로 촬영한 결과물. 각각 최대 배율인 50배, 100배, 30배 줌으로 찍었다./사진=미디어펜


야간 사진 모드로 찍어보니 준수한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었다. S21 울트라는 계조가 더욱 풍부해져 디테일한 사진을 만들어냈다.


 
상단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의 야간 모드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상단부터 노트 20 울트라, S21 울트라, S21의 야간 모드로 촬영한 결과물./사진=미디어펜


레이싱 게임 아스팔트 9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내려받아 시연해봤다. S21 울트라와 S21 모두 부드러운 플레이가 가능해 120Hz 주사율을 자랑하는 디스플레이 성능이 체감되는 순간이었다.


 
S21과 S21 울트라로 아스팔트 9를 돌려봤다./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