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세훈, 서울시장 출마선언…“노련한 시장 필요해”
온라인뉴스팀 기자 | 2021-01-17 11:45
10년 전 서울시장직 중도사퇴에 대해선 거듭 사과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국민의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연계해 서울시장직을 중도사퇴한 이후 10년 만의 재도전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출마선언문에서 "서울이 멈추면 곧 대한민국이 멈춘다"며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2022년 정권교체의 소명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10년 전 서울시장직 중도사퇴에 대해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서울시민과 당에 큰 빚을 졌다"며 "속죄하는 마음으로, 더 큰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연합뉴스

오 전 시장은 행정 경험을 강조했다. 그는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이 일할 시간은 1년도 채 되지 않는다"며 "당선 다음 날 당장 시정을 진두지휘할 노련한 시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를 조건으로 하는 기존 '조건부 출사표'에 대해선 "야권 단일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충정에서 한 결단이었지만, 당원 동지 여러분과 저의 출마를 바라는 분들의 뜻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다만 야권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은 거듭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과 서울시민 여러분이 반드시 이루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이 합류하면서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주자는 10명으로 늘었다. 앞서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이혜훈 김선동 이종구 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전 상하이 총영사, 나경원 전 의원 등 9명이 출사표를 냈다.


국민의힘은 오는 18일부터 경선후보 등록절차에 들어간다. 국민의힘의 후보경선과는 별개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후보단일화 논의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