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 총리 "자영업자 불안감 선거 이용, 개탄"
조성완 기자 | 2021-01-24 22:49
정 총리, 22일 중대본 회의에서 "정치에 끌어들일 만큼 코로나 상황 한가하지 않다"
이태규 "돈 뿌릴 기회만 엿보는 정부·여당" 나경원 "방역 정치 이용은 문재인 정권"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정세균 국무총리와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중 하나인 정부의 ‘밤 9시 이후 영업제한조치’를 두고 22일 정면으로 충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치권의 ‘밤 9시 이후 영업제한조치’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 “힘들어하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면서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은 즉각 반박했다. 안 대표의 최측근인 이태규 사무총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평소 총리님의 인품에 맞지 않는 지나친 정치적 발언"이라며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한 사람들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이어 "지난 총선에서 '전국민재난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금권선거를 자행하고, 지금도 틈만 나면 나라 곳간이 빚투성이가 되든 말든 전 국민에게 돈 뿌릴 기회만을 호시탐탐 엿보는 사람들은 다름 아닌 바로 정부·여당"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정 총리를 향해 "과연 누가 방역을 정치에 이용했나. 누가 대규모 감염의 빌미를 제공했나"라며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고 날을 세웠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