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낙연, 공수처장 만나 "공수처와 민주당은 협업관계"
박민규 기자 | 2021-01-26 17:05
26일 국회 예방한 김진욱, 이낙연 대표·박병석 의장 만나

[미디어펜=박민규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에게 "공수처와 민주당은 협업관계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를 예방한 김 처장을 만난 자리에서 "검찰을 포함한 권력기관 개혁의 한 축을 맡은 곳이 공수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저희가 제도개혁을 통해 권력기관 개혁을 계속하는 것과 병행해 공수처는 권력기관 내부의 잘못된 관행, 문화, 의식 등을 없애고 투명한 공직사회를 위해 함께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6일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접견하고 있다./사진=국회의장실 제공

이에 김 차장은 "25년 된 시대적 과제인 공정한 수사, 고위공직자 부패 척결,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과 관심을 잘 알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검찰로 치면 순천지청 정도 되는 규모로 미약하게 출발하지만 국민 신뢰를 받는다면 나중은 창대하리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저도 변호인으로 검찰의 조직문화, 성과주의에 의한 무리한 수사를 봐 왔다"며 "공수처가 적법 절차에 따라 인권친화적 수사를 해서 성과 내는 모습을 보이고 국민이 신뢰하면 검찰 개혁도 자연스럽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처장은 박병석 국회의장도 예방했다. 박 의장은 "20년 만에 공수처가 출범했는데, 권력기관의 개혁이 시대적 과제이고 헌정사에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며 "국민의 뜻과 법의 정신에 따라 중립성과 독립성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처장은 이에 "정치적으로 중립 되고 독립된, 공정한 수사·기소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명심하겠다"고 답했다.


[미디어펜=박민규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