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 대통령, 백신 선진국의 '수출 통제' 움직임 비판
김소정 부장 | 2021-01-27 18:38
WEF서 "연대 없으면 집단면역 효과 제한적일 수밖에"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다보스 포럼)에서 "백신 선진국들이 자국민 우선을 내세우며 수출을 통제하려는 이기주의적인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정상 특별연설’ 마무리발언에서 "집단면역도 일부 나라에서만 이뤄진다면 그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경제일반에 대한 질문을 듣고 있다. 2021.1.27./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세계적으로 확산하자 다른 나라들을 믿지 못해 국경을 봉쇄했고, 국경과 지역이 봉쇄되자 글로벌 공급망이 무너졌다. 위기가 더 크게 확산하자 각국은 각자도생에 바빴고, 백신도 개도국에 공평하게 공급되어야 한다는 정신이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류는 준비되어 있지 않은 가운데 코로나19를 맞았기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다시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와 포용의 정신을 되살릴 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글로벌 기업 CEO와 국제기구 대표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했다. 경제일반, 보건 의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분야에서 질문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판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경제회복이 더 빠르고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매력적이며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한국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한국은 새로운 기술을 과감히 적용하는 테스트 베드로서 강점이 있다. 글로벌 기업들과 다각도로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