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쌍용차 협력업체 지원한다던 산업부, 350곳 중 11곳만 긴급지원
김태우 기자 | 2021-02-23 16:56

[미디어펜=김태우 기자]지난해 말 쌍용자동차가 회생절차를 공식신청하며 산업통상자원부가 협력사들의 애해소를 위한 특별자금지원을 약속했지만 말뿐인 지원이었다는 지적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정부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500억원, 신용보증기금 500억원 등 1000억원을 350여개 쌍용차 협력업체들에게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지원책을 발표한 바 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사진=쌍용차 제공


당시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고용도 있고 하니 괜찮다면 살리는 것이 괜찮다"며 쌍용차 지원을 언급했다.


하지만 TV조선에 따르면 실제 지원으로 이어진 사례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대출이 이뤄진 업체는 9곳, 55억 원에 불과했고, 신용보증기금에선 2건만 집행됐다. 기술보증기금의 경영개선보증은 지원한 협력업체가 1곳도 없었다.


긴급 지원이라는 말 뿐이었다고 전해졌다. 재무제표와 기업신용도 평가 등 기존의 기업 대출 요건과 비슷한 형태의 기준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쌍용차 협력체 관계자 "(신보 본사에)업체들이 갔는데 지점이나 본점이나 기준이 똑같았다"며 "정부가 뭔가 하라고 하니까 흉내만 낸것"이라고 말했다. 


넉달 이상 물품대금을 받지 못했던 협력업체들로서는 애초에 대출 신청 자체도 힘들었다는 지적이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업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보다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말로만 하는 지원책은 효과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부는 "상당수의 대출 지원프로그램이 2월 중순에나 시작돼 대출 문의가 많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