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달의소녀 츄 측 "학폭 주장 사실무근…명예훼손 고소 준비"
이동건 기자 | 2021-02-24 00: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달의소녀 츄(김지우·22) 측이 학폭 주장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23일 "당사는 최초 이달의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며 "온라인상의 이달의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전했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이달의소녀 측은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 자료를 확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아울러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 및 무분별한 게시글의 유포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돼 파장을 낳은 바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