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비스' 김형준 "택배 고객이 음식물 쓰레기 버려 달라고…힘들었다" [MP1분]
이동건 기자 | 2021-02-24 05:5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태사자 출신 김형준이 택배 배달 업무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회상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이하 '비스')는 '찐친이라기엔 어딘가 허전한 친구 허.친.소' 특집으로 꾸며져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했다.



 
사진=MBC Every1 '비스' 방송 캡처


이날 '비스'에서 김형준은 "현재 방송 일을 하지만 아직도 택배 일을 하고 있다"며 "여전히 영등포 쪽에서 뛰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택배 일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무거운 물건을 배달할 때보단 음식물 쓰레기를 주면서 '내려가는 길에 버려달라'고 할 때"라며 "슬펐다. 그때는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형준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일단 받아들고 나와서 버리는데 마음이 힘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고, 출연진은 공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김형준은 "그런 경우는 소수다. 음료수 주시고, 상냥하고 친절한 분들이 훨씬 더 많다"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비디오스타'는 새로운 예능 원석 발굴 고퀄리티 정통 토크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