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달의소녀 츄 학폭 폭로' 네티즌 사과 "기억 각색…물의 일으켜 죄송"
이동건 기자 | 2021-02-24 06: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달의소녀 츄(김지우·22)의 학폭 의혹을 최초 제기한 폭로자가 거짓글이었음을 밝히고 사과했다.


네티즌 A씨는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저는 학창 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츄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었다.


또한 츄의 소속사로부터 답장이나 돈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다.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려웠는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다. 제가 했던 행동을 되돌릴 수 없지만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고 반성의 뜻을 밝혔다.


한편 츄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학폭 루머가 최초 불거진 뒤 "온라인상의 이달의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달의소녀 츄의 학폭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