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첼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1-0 제압…지루 환상 결승골 [챔피언스리그]
석명 부국장 | 2021-02-24 07:32

[미디어펜=석명 기자] 첼시(잉글랜드)가 올리비에 지루의 환상적인 골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를 격파했다.


첼시는 24일 새벽(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1-0으로 꺾었다. 이 경기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홈경기였기 때문에 첼시는 원정에서 무득점 승리를 거둬 8강 진출을 향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사진=첼시 SNS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루이스 수아레스, 주앙 펠릭스, 앙헬 코레아 등을 공격진에 포진시켰다. 첼시는 올리비에 지루를 중심으로 티모 베르너, 메이슨 마운트, 허드슨 오도이 등을 내세워 맞섰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강력한 압박으로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수아레스와 펠릭스, 코레아가 좋은 호흡을 보이며 전방에서부터 첼시에 압박을 가했고 골문을 위협했다.


첼시는 조직적인 수비로 버티며 역습으로 반격을 노렸다. 마르코스 알론소와 베르너의 좋은 슛이 나왔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후반을 맞았고 치열한 공방이 계속됐다.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잡기 위해 애썼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측면으로 볼을 빼 상대가 빈틈을 보이기를 기다렸다.


후반 24분 첼시가 선제골을 터뜨렸는데 그림같은 장면이 나왔다. 지루가 몸을 날리며 환상적인 오버헤드 킥으로 날린 슛이 그대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골문 안으로 날아가 꽂혔다.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득점으로 인정되며 첼시가 리드를 잡았다.


리드를 내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바빠졌다. 비톨로를 교체 투입하는 등 골을 만들기 위해 공세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첼시는 두텁게 수비를 구축했고 아틀레티코 공격이 위험지역 안으로 들어오기 전에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시간을 잘 흘려보낸 첼시가 결국 값진 승리를 챙겼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