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개막 D-1' K리그, 코로나19 청정지역…전수 검사 전원 '음성'
석명 부국장 | 2021-02-26 15:05

[미디어펜=석명 기자] 2021시즌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K리그가 코로나19 우려 없이 새 시즌을 맞이하게 됐다.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 2021' 개막을 앞두고 실시한 코로나19 전수 검사 결과 전체 구단의 선수단 전원이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수 검사는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각 구단 연고 지역 내 선별 진료소에서 진행됐다. 검사 대상자는 K리그1, K리그2 22개 구단의 선수, 코칭스태프 및 팀 스태프, 경기감독관, TSG(기술위원회) 등 총 1052명이었다.


 
이청용(울산 현대)이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는 선수 및 리그 관계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상태에서 시즌 개막 팡파레를 울리게 됐다.


프로축구연맹은 시즌 중에도 K리그 전체 선수단을 대상으로 '발췌검사' 방식의 코로나19 검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전수 검사 방식이 아니더라도 2주 간격으로 매번 선별된 다른 인원들의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무증상 감염자의 선제적 확인 및 조기 발견에 큰 기여를 한다는 K리그 의무위원회의 자문에 따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4월부터 2주 간격으로 각 구단당 5명씩 매번 다른 선수들을 선별해 총 17회의 검사를 갖기로 했다.


K리그는 지난 시즌에 이어 'K리그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통해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 이를 토대로 리그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2021시즌 공식 개막일인 27일 K리그1은 전북 현대-FC서울(오후 2시, 전주), 대구FC-수원FC(오후 4시30분, 대구)의 경기가 열린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