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성용, 인터뷰 자청 "성폭행범으로 보여지는 것 참을 수 없다" 분노의 대응
석명 부국장 | 2021-02-27 20:39

[미디어펜=석명 기자] 기성용(32·FC서울)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에 대한 성폭력 의혹 제기에 분노를 표출했다. 절대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자비 없이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K리그1 개막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최근 거센 논란이 인 자신의 초등학생 시절 후배에 대한 성폭행 의혹에 대해 반박하기 위해서였다.


기성용의 초등학교 축구부 1년 후배인 C와 D가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기성용과 B(기성용과 동기생)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기성용은 소속 에이전트사를 통해, 또 개인 SNS를 통해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거듭 부인했다. 하지만 피해자 측 박 변호사가 확실한 증거가 있고, 기성용 측으로부터 피해자에 대한 회유가 있었다는 주장을 했다.


 
사진=MBN 방송 캡처


기성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당하게 나서서 이 일을 해결하고 싶어서 인터뷰를 요청했다"면서 "확실하게 말하는데 나와는 무관한 일이다. 그런 행위를 절대 한 적이 없다. 피해자 측에서 나오는 모든 것(폭로)은 인정하지 않는다. 하지도 않았다"고 의혹을 분명하게 부인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측의 폭로가 나온 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를 설명한 기성용은 피해자 측에서 자신과 이 사건은 무관하다고 인터뷰를 하기로 해놓고 지금은 다른 얘기를 한다면서 일부 보도가 된 회유와 협박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피해자 측이)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으라"고 목소리를 높인 기성용은 자신의 결백을 증명해줄 동료, 후배들이 많이 연락해온다면서 "지금 날 성폭행범으로 보여지는 것에 대해 참을 수 없다. 강경하게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잘 지켜봐주시고 제3자 입장으로서 공평하게 판단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하면서 "이번 일로 FC서울, K리그, 모든 동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빨리 정리가 돼서 많은 사람들이 피해보지 않기를 바란다. 끝까지 가서 누가 과연 거짓말을 하는지 밝힐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기성용의 기자회견 내용이 알려진 후 피해자 측 박지훈 변호사는 매체 인터뷰를 통해 모든 증거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