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권오갑 회장, 한국조선해양 사내이사 재선임
김태우 기자 | 2021-03-24 16:13
25일 현대중공업지주 주총서도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 상정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의 사업구조 재편과 각종 현안들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온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회장이 앞으로 2년간 그룹의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의 사내이사로 재임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은 24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권오갑 회장을 임기 2년의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한국조선해양이 24일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제47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권오갑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탄소중립 시대'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5일 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 주총에서도 사내이사 재선임을 승인받을 경우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


이날 한국조선해양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 일부 변경 등 총 4개 안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주주총회를 진행했으며, 특히 올해부터 주주들의 편리한 의결권 행사를 위해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