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그룹-행복얼라이언스, '행복도시락' 배달
김태우 기자 | 2021-03-25 16:01
지난 24일, 인천 남동구 지역서 연합 자원봉사 진행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방역수칙 준수…비대면 도시락 배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포스코그룹은 25일 행복얼라이언스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결식이 우려되는 아이들을 위해 건강하고 질 높은 '행복도시락'을 전달하는 연합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인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이 인천 남동구를 찾아 지역 내 아이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에 직접 나섰다. 이번 연합 자원봉사는 코로나 19로 아동의 결식문제가 심화되는 가운데 직접적인 도움의 손길을 보태기 위해 기획됐다.


 
행복도시락 배달 자원봉사를 진행한 포스코그룹과 행복얼라이언스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결식우려 아동의 가정을 개별 방문해 비대면으로 도시락을 안전하게 전달했다. 이들이 전달한 도시락은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 인천동부점'의 협조로 마련됐다.


자원봉사가 진행된 인천시 남동구는 지난해 9월 행복얼라이언스와 '남동구 행복 두 끼 프로젝트' 협약을 맺고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인 기업과 지역사회, 지자체가 민관협력에 기반해 결식이 우려되고 돌봄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아동들을 지원 중인 곳이다.


연합 자원봉사에 참여한 포스코건설 이상호 그룹장은 "인천 지역은 포스코 그룹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A&C가 소재한 곳으로써, 이번 자원봉사를 통해 인천 지역 아이들에게 직접 도시락을 담아 전할 수 있게 되어 뜻깊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이들이 웃음과 건강을 잃지 않도록 기업시민으로서 나눔과 지역 상생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봉사 소감을 밝혔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의 조민영 본부장(행복나래)은 "우리 사회가 직면한 결식우려 아동 문제를 현장에서 살피며, 아이들의 결식제로를 위한 안전망 구축에 직접 행동으로 동참했던 의미 깊은 시간이었다"며, "행복얼라이언스는 앞으로 다양한 멤버사들과 협력해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 기회를 확대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얼라이언스는 결식우려아동 문제 해결에 공감하는 기업, 정부, 일반 시민이 협력하는 사회공헌 네크워크로, 금융, 법률, 사회적기업 등 다방면에서 전문 역량을 확보한 103개 기업과 MOU를 맺은 8개의 지자체와 함께 결식제로(Zero)를 위한 지역 단위 얼라이언스를 만들고 확산하여 국내 결식우려아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 6월 SK그룹의 사회공헌사업인 행복얼라이언스에 참여해 결식아동 도시락 제작에 필요한 냉장고, 주방 기구를 비롯한 물품을 지원하고, 올 1월에는 포스코 최정우 회장과 SK 최태원 회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희망나눔 도시락을 함께 만들고 포항지역의 독거 어르신들에게 직접 전달한 바 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