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프리카, 기후변화 대응 '구슬땀'…진출 가능성 풍부"
박규빈 기자 | 2021-04-07 06:00
무역협회, '아프리카 기후변화 산업 전망 웨비나' 개최…재생에너지 등 협력방안 논의

[미디어펜=박규빈 기자]한국무역협회가 한·아프리카재단과 공동으로 '아프리카 기후변화 산업의 현황과 전망 웨비나'를 개최했다.


7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이번 포럼에는 야스민 암리 수에드 주한르완다대사를 비롯해 에너지경제연구원·포스코경영연구소 소속 전문가 등이 아프리카의 기후변화 완화 노력을 검토하고, 재생에너지·전기자동차·온실가스 감축을 비롯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6일 열린 '아프리카 기후변화 산업의 현황과 전망 웨비나'에서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오른쪽)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협회


이성규 에경연 선임연구위원은 "아프리카 지역은 태양열·지열·수력·풍력 등의 재생에너지원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각국 정부·민간·다자개발은행이 추진하는 에너지 부문 양·다자간 이니셔티브에 참여해 현지 경험과 협력채널을 구축하면서 진출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언했다.


장성은 소셜벤처기업 요크 대표는 가정에서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전기 배터리와 태양광 충전설비를 아프리카의 학교에 설치해 학생들의 출석률을 높여 교육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친환경에너지로 전력난에도 도움을 주는 '솔라카우(SOLAR Cow)'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장 대표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사회·기업지배구조(ESG) 경영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사회 구성원과 이해 관계자들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하고 혁신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는 이미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을 다방면에서 기울이고 있어 관련 분야의 우리 기업들에게 진출 가능성이 매우 풍부한 시장"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