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출구조사, 국민의힘 압승…오세훈 59.0%·박영선 37.7%
김규태 차장 | 2021-04-07 20:30
부산시장 박형준 64.0%·김영춘 33.0%…오세훈 후보 "최종결과 아니지만 기대감"

[미디어펜=김규태 나광호 기자] 4·7 재보궐선거, 유권자의 민심은 매서웠다.


7일 오후 8시 15분 발표된 서울시장·부산시장 등 전국 21곳 선거구에서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 결과,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관심을 모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9.0%)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를 21.3% 포인트 격차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64.0%)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33.0%)를 31.0% 포인트 격차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 결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9.0%)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7.7%)를 21.3% 포인트 격차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사진=KBS 방송 캡처

이번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는 2~3일간 치러진 사전투표는 감안하지 않았고,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서울 50개 투표소와 부산 30개 투표소를 대상으로 조사됐다.


지상파 3사의 의뢰로 행해진 이번 출구조사의 조사기관은 한국리서치, 코리아리서치, 입소스였다.


출구조사의 대상 인원은 서울 1만 114명, 부산 5639명이었고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서울 ±1.7%포인트, 부산 ±2.3%포인트로 나타났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7일 "최종결과가 아니라는 점에서 소감을 말할 시점을 아닌 것 같다"면서도 "기대감을 갖고 지켜볼 수 있도록 성원해주신 유권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또한 "출구조사만 갖고 결과를 말하기 이르지만, 민심이 폭발한 것 같다"며 "국민의 상식이 이기는 선거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설파했다.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부산은 서울보다 격차가 크게 벌어진 것 같다"면서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