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류현진 역투에도 패전…몬토요 감독 "정말 인상적, 이길 수 있는 기회 줬다" 칭찬
석명 부국장 | 2021-04-08 08:48

[미디어펜=석명 기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역투를 하고도 패전투수가 된 데 대해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아쉬워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7피안타(1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퀄리티스타트 플러스 피칭으로 에이스다운 호투를 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SNS


하지만 토론토는 타선 침체로 1-2로 졌고 류현진은 패전을 떠안았다. 찬스를 날리며 잔루를 7개나 남긴 타선의 도움도 받지 못했고, 2회 솔로홈런을 맞은 후 추가실점할 때는 어설픈 수비로 주지 않아도 될 점수도 내줬다.


경기 후 몬토요 감독은 화상인터뷰에서 류현진의 피칭에 대해 "내가 보기에 정말 인상적이었다"면서 "경기 내내 한결같은 모습으로 피칭을 했다. (실점에도) 당황하지 않았다"고 칭찬했다.


이어 몬토요 감독은 "(2회 2실점한) 힘든 이닝에서도 위기를 벗어났다. 그게 류현진의 모습이다. 우리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줬다"며 류현진의 호투로 이길 수도 있었는데 패한 결과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타선이 터지지 않아 텍사스에 2연패를 당한 데 대해 몬토요 감독은 "우리 타선은 곧 뜨거워질 거라 믿는다. 지금은 잘 치는 타자들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타자들도 있다. 곧 라인업 전체가 꾸준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타자들을 질타하는 대신 희망을 이야기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