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KB-카카오·SM C&C, 채널S 개국…70% 독점콘텐츠 방영
박규빈 기자 | 2021-04-08 09:45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SK브로드밴드의 MPP(복수채널 사용 사업자) 자회사 미디어S가 8일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채널S'와 지역 전문 채널 '채널S 동네방네'를 개국했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의 MPP(복수채널 사용 사업자) 자회사 미디어S가 8일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채널S'와 지역 전문 채널 '채널S 동네방네'를 개국했다./사진=SK브로드밴드 제공


채널S는 전체 프로그램 중 70%를 다른 TV 채널에서 볼 수 없는 독점콘텐츠로 편성해 재방송 위주의 다른 엔터테인먼트와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콘텐츠 사업 파트너십을 맺고 '개미는 오늘도 뚠뚠', '찐경규', '며느라기' 등 카카오TV 인기 오리지널 콘텐츠를 채널S에서 유료방송 독점 방영한다. 또 대형 엔터테인먼트사 SM C&C와 공동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한다.


8일 이날엔 MC 강호동과 어린이들이 등장하는 '잡동산', 9일엔 MC 신동엽을 앞세운 '신과 함께'가 첫선을 보인다.


채널S 동네방네는 지역 정보를 담은 콘텐츠로 구성했다. 채널S는 B tv 1번(U+tv 62번, 올레 tv 173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채널S 동네방네는 B tv와 B tv 케이블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전략본부장 겸 미디어S 대표는 "실시간 방송 채널과 B tv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의 유통 창구를 넓혀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