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현종, 휴스턴과 연습경기 선발 2이닝 무안타 무실점 호투…'콜업'만 기다린다
석명 부국장 | 2021-04-08 11:30

[미디어펜=석명 기자] 양현종(33)이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를 펼치며 실전 감각에 문제 없음을 알렸다. 시범경기 때보다 더 좋아진 피칭 내용으로 언제든 빅리그로 콜업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안겼다.


양현종은 8일(한국시간) 텍사스주 라운드록의 델 다이아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대체캠프팀과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 2이닝 동안 안타 없이 볼넷 1개만 내주고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 24개에 최고 구속은 146km가 나왔다.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1회 볼넷 1개를 내줬지만 삼진 2개를 곁들여 위기 없이 넘겼고, 2회는 깔끔하게 삼진 1개 포함 삼자범퇴로 끝냈다.


텍사스 레인저스와 스플릿 계약을 하고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던 양현종은 메이저리그 개막 로스터 최종 후보까지 올랐지만 아쉽게 명단에 들지 못했다. 현재는 텍사스의 트리플A팀 라운드록 익스프레스 연고지에 차려진 대체 캠프에서 빅리그 콜업에 대비해 훈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마이너리그는 5월에 개막하기 때문에 각 팀들은 대체 캠프를 차려 빅리그로 불러올릴 만한 선수들을 모아놓고 훈련과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감각을 유지토록 하고 있다. 


양현종은 지난달 30일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이었던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⅔이닝 1피안타 3볼넷 2실점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비록 연습경기지만 9일만의 등판이었던 이날 안정된 피칭으로 존재감을 어필함으로써 빅리그 콜업 기회가 조만간 찾아올 것이라는 기대감을 키웠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