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스피 상장사 60% 올해 주총서 '전자투표' 도입
이원우 기자 | 2021-04-08 14:08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유가증권(코스피) 시장 상장사의 절반이 넘는 회사들이 ‘전자투표’를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12월 결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759개사의 올해 정기 주총 개최 현황을 조사해 이와 같은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조사 대상 회사 중 440개사(58.0%)가 전자투표를 진행했다. 또 434개사(57.2%)가 의결권 대리 행사를 권유하는 등 다양한 의결권 행사 방법을 선택했다.


올해 주총이 가장 많이 열린 날은 지난 3월 26일 금요일로 무려 263개사의 주총이 집중됐다. 3월 25일 목요일에는 98개사, 29일 월요일에는 88개사가 각각 주총을 개최했다.


단, 작년보다 상위 3일에 집중된 비율은 10.7%포인트 하락했다. 주총 개최 분산을 위한 상장사들의 노력이 가시화되고 있는 셈이다.


한편 올해 정기 주총에 가장 많이 올라간 의안은 이사 선임의 건으로 694개사(85.5%)가 이 안건을 주총에 안건으로 올렸다. 646개사(85.1%)가 이번 주총에서 이사를 선임했으며, 선임된 이사 수는 사내이사 966명, 사외이사 816명, 기타 비상무이사 85명 등 총 1867명으로 파악됐다.


전체 선임 이사 가운데 1759명(94.2%)이 남성, 108명(5.8%)이 여성이었는데, 이사를 선임한 회사 중 불과 56개사(8.7%)만이 여성 이사를 선임했다.


이사들의 연령대는 50대가 42.9%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33.4%), 40대(13.7%), 70대(6.7%), 30대(2.2%), 80대(1.0%), 20대(0.1%)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선임된 사외이사 816명의 직업은 교수(28.0%), 기업인(18.8%), 변호사(11.6%) 등의 순서였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