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용진 "서울의 민주당 의원 41명 다 죄인"
박민규 기자 | 2021-04-08 14:24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서 "국민들께서 주신 따가운 회초리의 의미 잘 새겨"

[미디어펜=박민규 기자]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여권의 참패로 끝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저를 포함해 서울에 있는 민주당 의원 41명 다 죄인"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49개의 국회의원 지역구 중에 41개가 저희 민주당이고요. 서울시의원들 중에서도 102명이 저희 민주당"이라며 "구청장은 서초구를 제외한 나머지 모두 다 저희 민주당이다. 그만큼 우리 서울시민들이 민주당을 믿어주셨고 지지해 주셨고 아껴주셨는데 지금의 결과를 만들어 낸 게 민주당 탓"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혼 없는 반성 멘트, 하나 마나 한 말로만의 혁신 이야기, 이런 걸로 끝난다면 대통령 선거도 자신할 수 없다"며 "새 인물, 새 노선, 정권 재창출에 대한 자신감 등이 확인되고 분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번 보궐선거의 패인에 대해 박 의원은 민생 무능, 내로남불, 개혁 부진 등을 패배의 원인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다고 해결책으로) 개혁 부진부터 내세울 게 아니다"며 "개혁이라 하면 우리가 사법개혁만 많이 신경 쓰는데, 저는 사실 우리 사회에 오래 묵혀온 과제, 국민연금 개혁, 노동법 등이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박 의워은 "국민들께서 주신 따가운 회초리의 의미 잘 새기고, 우리 민주당이 그동안 국민들 가슴을 울렸던 김대중, 노무현의 상식의 정치, 국민 눈높이에서 하는 정치, 미래주의 노선,먹고사니즘의 회복 이걸 반드시 보여드리겠다"며 "그렇게 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와 그 공과를 이어나가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나가는 정권 재창출, 반드시 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박민규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