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에 사물인터넷 입힌다
나광호 기자 | 2021-04-08 14:58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식 개최…스마트 생산관리센터·시운전센터 구축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선박 생산에 사물인터넷(IoT)을 적용한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디지털 생산센터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이 센터는 드론 등으로 건조중인 블록의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와 실시간으로 시운전 중인 선박의 상태를 확인 가능한 '스마트 시운전센터'로 구성됐다.


생산관리센터는 최신 IoT 기술을 접목, 실시간 생산정보를 공유하고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게 됐다. 대형 스크린을 통해 1분마다 업데이트 되는 각종 생산정보를 확인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기상 상황 등 생산에 영향을 주는 불확실성에 대한 예측과 시뮬레이션으로 위험요소도 사전에 대응 가능하다. 


 
지난 7일 옥포조선소에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식이 열렸다./사진=대우조선해양


시운전센터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모든 시운전 선박의 △장비별 성능 △연료 소모량 △문제점 등 모든 운항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기술 지원을 한다.


특히 선박의 해상 시운전은 제한된 인원만 승선할 수 있어 시운전 중에 문제가 발생하면 기술 인력이 직접 해상에 있는 배로 가서 문제를 해결해야 했지만, 이제는 육상에서 관련 엔지니어가 모두 모여 실시간으로 문제점을 진단하고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운항 데이터 계측을 위해 승선했던 인원들도 육상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업무 수행이 가능해 비용절감도 예상된다. 시운전센터에 수집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앞으로 건조될 선박의 장비 운전 최적화 및 개선점을 사전에 적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선주들에게 운영비 절감 방안을 제안하는 등 수주 경쟁력 향상도 도울 것으로 보이며, 시운전 중인 선박뿐만 아니라 시흥 R&D센터와 연계해 이미 인도된 선박의 운항 정보도 분석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선주에게 해결책을 제공하는 등 선제 대응도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선박과 동일한 환경으로 제작된 가상현실(VR) 선원 교육도 제공할 수 있고, 시운전 선박의 운항 성능 분석을 통한 연비 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 최소화 솔루션도 제공한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디지털 생산센터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인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선박 자율운항시대를 열어줄 핵심 시설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며 "미래지향적 조선소가 되기 위한 혁신점에 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