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한항공, 화물 덕 1Q 영업익 767억원 전망…전년 동기비 흑전
박규빈 기자 | 2021-04-08 15:57
예상 매출, 1조7887억원…전년 같은 기간보다 26.31%↓ 예상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대한항공이 화물 사업에서 선방함에 따라 올해 1분기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온도 조절 기능을 갖춘 특수 화물용 컨테이너에 의약품이 실리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커뮤니케이션실 제공


8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767억원으로 전년 동기 828억원 영업손실에서 대폭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의 1분기 매출 전망치는 1조7887억원. 전년 동기 대비 26.31%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며 여객 사업은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한편 화물 사업 부문은 호조세를 이어가 지난해에 이어 4분기 연속 흑자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국제 여객 수요 회복은 힘들지만, 국내선 여객 증가와 화물 사업 호조세가 이어져 흑자 기조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국제 여객사업 매출은 약 1187억원 가량 될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전년 동기 1조2160억원 대비 90% 이상 줄어든 수치다. 반면 적극적인 화물 공급 확대 노력과 화물 운임 상승 등으로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 매출은 1분기 1조1544억원으로 전년 동기 6476억원 대비 103% 늘 것으로 예측해볼 수 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따라 경기 회복 기대 심리가 커지고 있다. 이와 같이 글로벌 물동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상 운송 공급 부족에 따른 항공 운송 전환 수요 등으로 화물 운임 단가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대한항공의 1분기 1km당 화물 운임은 557원으로 전년 동기 344.8원 대비 61.6%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국제 여객 수요는 코로나19 백신 보급에도 2019년의 50% 수준에 머물지만 3분기부터 본격 국내선 수요가 회복돼 연말 쯤 비즈니스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지환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여객 부문은 부진세를 보이나 경제활동 재개·재고 확충 수요 등으로 항공화물 사업 호황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