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업은행 ‘IBK 뉴딜펀드’ 위탁운용사 최종 선정
류준현 기자 | 2021-04-08 17:39
총 1조 규모…비대면 산업 육성 등 5개부문 투자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IBK기업은행은 지난 1월 조성한 ‘IBK 뉴딜펀드’의 출자계획에 따라 1400억원 출자와 함께 정시사업 위탁운용사 9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IBK 뉴딜펀드는 기은이 매년 2000억원씩 5년간 총 1조원을 모펀드로 출자하고 민간자본과 함께 사모펀드(PEF), 투자조합 등 자펀드를 확대 조성해 뉴딜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육성지원하는 펀드다. 


 
기업은행 본점 사옥 /사진=기업은행 제공


올해 정시사업 펀드 결성규모는 총 9개사 약 1조원이다. 기은은 이 펀드를 통해 △D.N.A 생태계 강화 △비대면 산업 육성 △SOC 디지털화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등 은행이 선정한 뉴딜 5대 핵심과제를 수행하는 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또 향후 수시출자 사업을 통해 뉴딜 관련 집중 투자가 필요한 분야에 추가 출자할 예정이다.


기은 관계자는 “최종 선정된 운용사가 뉴딜기업에 신속한 투자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류준현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