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제철, 2분기 영업이익 5453억원…전년比 3795%↑
김태우 기자 | 2021-07-27 14:31
전년 동기 比 영업이익 3795% 증가, 영업이익률은 9.7% 기록
글로벌 철강시황 개선, 수요산업 회복에 적극 대응하며 수익률 큰 폭 증가

[미디어펜=김태우 기자]현대제철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545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제철의 분기 영업이익이 5000억원을 넘긴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지난해 2분기(140억원)와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0.3%에서 9.7%로 껑충 뛰었다.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6.7% 증가한 5조6219억원을 거뒀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사진=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 관계자는 “글로벌 철강 시황 개선과 수요산업의 회복에 따라 제품 가격이 인상됐고, 판매량 확대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일부 설비 가동중단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생산 확대를 통해 철강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 게 호실적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실제로 현대제철은 최근 발생했던 생산 차질을 만회하기 위해 대보수 축소 등 비가동 최소화를 통해 생산 확대에 나서며 수급 안정화 조치를 진행 중이다.


현대제철은 하반기 글로벌 철강시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을 표명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선진국 중심의 백신 보급 및 경제 부양책 효과로 글로벌 경제성장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 회복 기조에 따라 철강 수요가 지속적인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