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 글로벌 2위 태양광 발전설비 제조사에 강재 공급
나광호 기자 | 2021-08-31 17:44
미국 ATI에 포스맥 등 20만톤 납품…태양광 구조물·부속품 설계 등 기술개발 협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포스코는 글로벌 2위 태양광 발전설비 제작사인 미국 ATI에 철강재를 공급하고, 태양광 구조물 및 부속품 설계 등 이용 관련 엔지니어링 기술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양사가 2023년까지 공급 예정 물량은 약 20만톤으로, 축구장 1만2000여개 규모의 면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맥은 열연 또는 냉연강판에 부식방지를 위해 △아연(Zn) △마그네슘(Mg) △알루미늄(AL) 등 3가지 합금을 도금한 제품으로, 일반 용융아연후도금강판 대비 내식성이 5~10배 이상 높다.


 
ATI가 호주에 설치해 가동 중인 태양광 발전설비./사진=포스코그룹


포스코는 국내 중소 철강업체들 및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 포스맥 등 소재를 태양광 부품으로 가공해 ATI가 참여하는 글로벌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공급하게 된다.


또한 글로벌 태양광 발전사들이 프로젝트 설계 단계부터 포스코의 제품 규격을 채용하도록 공동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포스코 강건재마케팅실장은 "대체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태양광 발전 산업에서 주도적 지위를 확보하고, 국내 중소기업 역량 강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ATI는 뉴멕시코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나스닥 상장사다. 미국·호주·유럽 등 전세계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기준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17%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