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진중공업, 하이브리드 어업지도선 3척 수주…1900톤급
나광호 기자 | 2021-09-13 16:02
길이 91m·폭 15m·승조원 30명·항속거리 1만1000km…유류 15%·온길가스 배출 25% 절감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진중공업은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이 발주한 1900톤급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 3척을 총 912억원에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국가어업지도선은 연·근해와 원거리 해역에서 △우리 어선의 안전한 조업지도 △불법어업 지도·점검·단속을 통한 어업질서 확립 △수산자원 보호와 조난선박 구조 △각종 해난사고 예방 등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관공선이다.


이번에 발주된 디젤·전기 복합추진 방식의 선박은 길이 91m·폭 15m의 1900톤급으로, 승조원 30명을 태우고 최대 17.5노트로 항해 가능하며 항속거리는 1만1000km에 달한다. 특히 기존 단일 추진 방식의 관공선 대비 15% 이상의 유류 절감 효과와 함께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도 25% 이상 감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사진=한진중공업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은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선박 중장기 계획'에 따라 조기 발주된 것으로, 정부는 우선 액화천연가스(LNG)·하이브리드 등 상용화된 기술을 공공부문부터 적용한 뒤 민간으로 확대하고, 2030년까지 총 388척의 관공선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한진중공업은 그간 환경규제 강화와 전 세계적인 친환경 선박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중연료 추진선에 대한 엔진 배치 효율 연구와 최신 선형 설계를 개발하는 등 복합 추진 방식을 적용한 선박 기술 상용화에 매진해 왔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이를 토대로 업황 회복기에 들어선 상선 수주를 재개하는 등 시장 개척에 나설 것"이라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국가어업지도선을 포함한 다양한 친환경·다목적 관공선을 완벽히 건조, 정부의 그린뉴딜과  친환경 관공선 전환 정책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이번 하이브리드 국가어업지도선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남해어업관리단에 인도할 계획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